NOT READY TO WEAR

매일을 함께 지내는 옷. 언제부턴가 옷은 쉬워졌습니다.


사소한 단추 하나가 마음에 들지 않아도 
이만하면 괜찮은 모양과 가격은 꽤 나쁘지 않은 구매 이유가 됩니다. 
 


지금의 옷은 이전보다 더 싸게, 빠르게, 많이 만들어지는 것이 목표입니다.
그 옷이 필요한지는 중요하지 않습니다. 많이 팔리면 좋고, 남을 때는 버리면 그뿐이니까요.
 


하지만 그런 ‘값싼 옷’이 생겨날수록 그 안에 담긴 수많은 과정들의 노력은 존중받지 못합니다.
 옷 한 벌에 담긴 사람들, 자원들, 그리고 시간들까지 
그 모든 과정을 바라보며 해브해드는 생각했습니다.

Everyday, we live with ‘clothes’ And nowadays, clothes have become a consumable. Even if you don’t like some small parts, the good looks and reasonable prices give you enough reasons to purchase them. 


In these days, the aim of current fashion industry is to be cheaper, faster, and more mass-produced than before. It doesn’t matter whether we really even need them. 


Because it considered great if they sold out; otherwise that can be thrown away However, as ‘cheap clothes’ are created, the efforts of the corresponding processes are not respected.  This includes the people, resources, and time that take to make even a suit of clothes. We have thought about those issues, observing the whole process.

IT'S READY TO MAKE

"몇 번 입고 버리는 여러 벌의 옷보다, 마음에 꼭 드는 한 벌이 더 합리적이지 않을까?’
‘ "직접 만들면 애착이 가기 마련이니까, 버려지는 옷도 줄지 않을까?" 


해브해드는 <조립하는 옷>을 만듭니다. 
 

조립하는 옷은 완성된 형태를 여러 벌 제작하지 않습니다.
 입는 사람이 직접 고민하고, 결정할 수 있도록 제안합니다.
 


조금 느리고 조금 번거롭더라도
 타인이 아닌 내가 중심이 되어 스스로의 기준을 만드는 것.
 오래도록 손길이 닿을 옷을 만듭니다

‘Wouldn’t it be more reasonable to have ‘a garment’ made in a heartfelt manner than a couple of clothes to wear once and throw them away soon?’ 

‘If we made our own, wouldn’t we feel less inclined to throw it away because it attached to us?’ 


“Have Had” makes We do not make multiple pieces of the completed form. We just suggest some options for person who really wears them, and makes people think and decide for themselves. 


Even though it is a little slower and a bit more inconvenient, making my own standard by focusing on myself. We make clothes that can be enjoyed for a long time.